• 브로셔/카타로그    팜플렛/리플렛    포스터    명함    봉투    스티커    현수막    전단지    로고

  • 공지사항

    “새 아이패드 나왔네”…출발은 ‘미니’ 우세

    페이지 정보

    조회1,170회 작성일 13-12-16 15:04

    본문

    12월16일 아침, 서울 공기는 영하 10도를 밑돌았다. 지난 주말부터 이어져 온 냉기가 월요일 아침까지 붙들고 늘어졌다. 이날 아침 특별한 이벤트를 가지려는 이들은 좀 덜 추웠을까. 16일 아침은 애플이 국내에 ‘아이패드 에어’와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동시 출시하는 날이다. 오전 8시부터 판매 행사가 시작되니 낮부터 약간 물러간다는 추위도 이들에겐 남 얘기다. 16일 새벽, ‘얼리버드’ 행사를 진행하는 명동 ‘프리스비’ 현장을 다녀왔다.

    이날 명동 프리스비 매장 정문과 가장 가까운 곳에 선 이는 김세영 씨였다. 친구 2명과 함께 15일 오후 5시께 명동에 왔단다. 원래 애플 ‘아이폰’을 사용 중인 김세영 씨는 이날 아이패드 에어를 구입했다.

    “작은 것보다는 화면이 큰 게 더 좋아요. 이미 9.7인치짜리 아이패드를 쓰고는 있는데, 이번에 새 제품이 나오면서 바꾸게 됐어요. 주로 웹브라우저를 이용할 때 태블릿 PC를 활용하는 편입니다.”

    4등 원경훈 씨도 김세영 씨 일행과 비슷한 시간에 명동에 도착했다. 그때만 해도 아무도 줄을 서지 않았었다. 김세영 씨 일행이 명동 프리스비에 새 아이패드를 구입하러 왔다는 것을 직감한 쪽은 원경훈 씨였다. 누가 1등으로 줄을 설까. 서로 눈치만 보던 이들은 원경훈 씨의 제안에 15일 저녁 6시가 조금 넘은 시간부터 프리스비 정문에 줄을 만들었다. 1등부터 4등까지 함께 온 셈이다. 원경훈 씨는 이날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를 구입했다.

    “에어와 미니 사이에서 별로 고민할 필요가 없었어요. 이미 아이패드(3세대)를 갖고 있고요. 휴대성 때문에 미니 레티나를 구입하기로 마음먹었죠.”

    1등 김세영 씨와 4등 원경훈 씨의 발치에는 부피가 큰 가방과 담요 등 방한 장비가 놓여 있었다. 새벽 공기를 영하 10도 밑으로 얼려버린 동장군도 새 아이패드를 일찍 구입하겠다는 이들을 막을 수는 없었다. 가장 먼저 도착한 이들 끼리 서로 도란도란 주고 받은 이야기도 추위를 잊게 한 비결이다. 김세영 씨는 아침 8시 프리스비 문이 열리자 가장 앞서 매장으로 들어가 매장 직원으로부터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이날 매장 앞에는 150여명의 사용자가 줄을 섰다. 이들 중 아이패드 에어를 구입하려는 이와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를 사려는 이들의 비율이 어떻게 갈릴까. 매장 앞에 12번째로 줄을 선 김완수 씨는 15일 밤 8시쯤 친구와 함께 명동에 도착했다. 아이패드 에어를 사서 돌아갈 예정이란다.

    “에어 셀룰러 제품을 구입할 생각입니다. 아무래도 이번 새 아이패드 시리즈는 용도별로 제품이 나뉘니까요. 저는 태블릿 PC를 주로 웹브라우징과 e북 콘텐츠를 보는 데 많이 쓰거든요. 화면이 작은 것 보다는 큰 것이 좋죠.”

    매장 앞에 줄을 늘어선 이들의 희망 구매 목록은 태블릿 PC를 쓰는 목적에 따라 갈렸다. 가볍게 들고 다니려는 이들은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를, 콘텐츠를 좀 더 큰 화면에서 보려는 이들은 아이패드 에어를 골랐다.

    블로터 펌